상단여백
HOME 기타 시사종합
채리나 남편, 끔찍한 살인 사건 현장에서 무슨 일이…

[한국정경신문=정수아 기자] 쿨 멤버 김성수의 전처 강모씨가 살해당하고, 이 일로 유리가 사망설에 휩싸인 사건, 이 사건이 11일 채리나가 언급한 강남주점 칼부림 사건이다.

11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채리나, 김지현이 출연했다.

채리나는 이날 방송에서 남편 박용근과의 첫 만남에 대해 “제 팬이라는 사람이 있다더라. 누나동생 사이로 야구장에서 종종 만났다”고 회상하며 “박용근이 나를 보러 잠깐 들린 자리에서 큰 사고를 당했다”고 강남주점 칼부림 사건을 언급했다.

채리나가 언급한 강남주점 칼부림 사건은 지난 2012년 10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 유흥주점에서 발생한 일이다. 이 사고로 혼성그룹 '쿨' 멤버 김성수 전처 강 씨가 살해당했으며 유리가 사망한 것으로 오인한 병원 직원의 제보로 유리 사망 오보 해프닝이 빚어진 일이기도 하다.

당시 채리나를 만나러 현장에 들린 야구선수 박용근이 일행을 보호하던 중 복부 등에 칼을 찔려 중태에 빠졌다.

‘택시’에서 채리나는 “당시 남편이 '99% 사망'이라는 판정을 받았다. 운동을 못 하게 될 거란 이야기도 있었다”며 “나 때문에 잠깐 들렀던 자리에서 사고를 당해서 너무 미안했다. 당시 남편을 두고 '깨어나면 뭐든 해주겠다'고 기도했다”고 말해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남편이 깨어난 뒤 장문의 문자를 보냈더라. 당황스럽겠지만 절 좋아한다더라. '야구를 다시 할 수 있을 것 같진 않다. 못난 저이지만 누나를 너무 좋아한다'고 했다"고 밝히며 박용근과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이날 채리나는 남편 박용근과의 달콤한 신혼생활과 곧 태어날 아이의 성별이 딸이길 바란다는 이야기 등은 소개했다.

또 결혼 전 시어머니의 반대에 부딪혔던 사연과 성형수술에 관한 악성 루머에 속상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국정경신문 정수아 기자  kpenews1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수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