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타 시사종합
김지현 “얼굴 줄이는 수술했다” 폭탄고백
(사진='택시' 방송 캡처)

[한국정경신문=정수아 기자] 룰라 출신 채리나, 김지현이 성형 사실을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채리나, 김지현이 출연했다.

이날 김지현은 “이목구비는 안했다. 얼굴 크기만 줄어들었다”며 양악 수술 사실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부드러운 인상을 갖고 싶었는데, 다시 돌아가면 수술을 안 할 것이다. 너무 고생을 했다. 그렇게 아프고 고통스러울 줄 몰랐다”고 밝혔다.

이어 채리나는 “뼈는 건드리지 않았고 임팩트있게 눈을 했다. 코는 (보형물을) 뺐다. 앞트임이 문제다. 요즘엔 댓글이 달리면 모두 성형 관력 욕이다. 그래서 속죄하는 마음으로 코를 뺐다”고 설명했다.

채리나는 이날 방송에서 남편 박용근과의 첫 만남에 대해 “제 팬이라는 사람이 있다더라. 누나동생 사이로 야구장에서 종종 만났다”고 회상하며 “박용근이 나를 보러 잠깐 들린 자리에서 큰 사고를 당했다”고 강남주점 칼부림 사건을 언급했다.

채리나가 언급한 강남주점 칼부림 사건은 지난 2012년 10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 유흥주점에서 발생한 일이다. 이 사고로 혼성그룹 '쿨' 멤버 김성수 전처 강 씨가 살해당했으며 유리가 사망한 것으로 오인한 병원 직원의 제보로 유리 사망 오보 해프닝이 빚어진 일이기도 하다.

당시 채리나를 만나러 현장에 들린 야구선수 박용근이 일행을 보호하던 중 복부 등에 칼을 찔려 중태에 빠졌다.

‘택시’에서 채리나는 “당시 남편이 '99% 사망'이라는 판정을 받았다. 운동을 못 하게 될 거란 이야기도 있었다”며 “나 때문에 잠깐 들렀던 자리에서 사고를 당해서 너무 미안했다. 당시 남편을 두고 '깨어나면 뭐든 해주겠다'고 기도했다”고 말해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남편이 깨어난 뒤 장문의 문자를 보냈더라. 당황스럽겠지만 절 좋아한다더라. '야구를 다시 할 수 있을 것 같진 않다. 못난 저이지만 누나를 너무 좋아한다'고 했다"고 밝히며 박용근과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한국정경신문 정수아 기자  kpenews1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수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