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와 현상 사건·이슈
박성엽 변호사, 청문회 중 아내 조윤선 장관 문자 코치 의혹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한국정경신문=김정훈 기자] 지난 9일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서 조윤선 장관이 남편 박성엽 변호사와 메시지를 주고받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조 장관은 지난 9일 7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문화계 블랙리스트 문건 작성 및 인지 여부에 관해 의원들의 집중 추궁을 받았다.

조 장관은 의원들이 블랙리스트의 존재 여부와 이를 직접 작성·개입했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특검에 위증혐의로 고발된 상황이기 때문에 증언이 어렵다”는 답변만 반복해 공분을 샀다.

의원들의 질문과 조 장관의 모르쇠만 되풀이되는 답답한 상황에서 조 장관이 남편인 박성엽 변호사와 SNS 메신저로 메시지를 주고받은 모습이 현장 사진 기자들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박 변호사의 메시지에는 “해당 부분 증언은 계속 어렵다고 계속 말할 수 밖에! 사정 당국에서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하여야 할 듯”, “보고 받았나 등 구체적 질문엔 ‘죄송합니다만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제 상황상 더 상세히 보고 드리지 못하여 죄송합니다’ ‘이미 큰 틀에서 말씀 다 드린 것 같습니다’” 등이 적힌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조 장관은 청문회에서 박 변호사의 조언에 따라 메시지 그대로 답했다.

조 장관은 이날 청문회에서 블랙리스트 존재에 대해서는 인정했지만 본인이 이를 작성하거나 실행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조 장관 남편인 박성엽 변호사는 유명 로펌 '김앤장'에서 스타 변호사로 활약했던 인물이다. 두 사람은 서울대 동문 출신으로 과거 한 TV 프로그램에서 도서관에서 처음 만나 7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국정경신문 김정훈 기자  kpenews1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