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라이프 영화
‘공조’ 현빈이 각 잡고, 유해진이 웃겼다 (종합)

[한국정경신문=정수아 기자] 영화 ‘공조’가 베일을 벗었다. ‘공조’는 10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언론시사회를 열고 관객 만날 채비를 마쳤다.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현빈, 유해진, 김주혁, 장영란, 임윤아가 참여해 기자들과 질의응답에 임했다.

질의응답에서 배우들은 현장 분위기를 묻는 질문에 대체적으로 “편하게 촬영했다”고 답했다. 유독 액션 장면이 많았던 현빈은 “고난도 액션보다는 촬영 끝날 때까지 다치지 않아야 한다는 긴장감이 더 힘들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극중 현빈은 북한 인민보안부 평양 12지구 수사대 특수과 소좌 림철영 역을 맡았다. 서울로 탈주한 북한 최대 범죄 조직의 리더를 체포하고 위조지폐 동판을 확보해야 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과정을 보여줘야 하는 탓에 밀도 높은 액션을 선 보여야 했다.

현빈과 호흡은 유해진이 맞췄다. 유해진은 북한의 수사관 림철영과 공조해 범죄조직의 리더 차기성(김주혁)을 잡아야 하는 인물이지만 정작은 생계형 형사다. 예상대로 극의 코믹한 부분을 맡고 있는 탓에 유해진은 “액션이라고 할 게 없다. 큰 문제 없이 촬영에 임했다”며 너털 웃음을 지었다.

의외의 모습은 김주혁이 보여주었다. 김주혁은 서울로 탈주한 특수 정예요원 출신 차기성 역을 맡아 전에 없던 변신을 시도했다. 검게 그을린 피부와 잘 관리된 근육은 예능프로그램 속 김주혁을 단 번에 잊게 했다.

그는 “사실 1년 중 350일 정도는 늘 운동을 하기 때문에 몸 만들기로 고생하지는 않았다”면서도 “운동하는 것과 살을 빼는 것은 다르기 때문에 촬영 들어가기 전에 닭가슴살 등 식단 조절로 체중을 좀 감량했다”고 밝혔다.

영화 ‘공조’는 현빈과 유해진의 만남으로도 화제를 모았지만 그룹 소녀시대 출신 연기자 임윤아의 스크린 데뷔작으로도 이목을 끌었다. 극중 임윤아는 다소 푼수기 있는 백수 박선영 역을 맡아 재미를 더 했다.

임윤아는 “스크린 데뷔작으로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만나서 무척 만족스럽다”면서 “언니 역을 맡아준 장영란 선배가 편하게 대해주고 재미있게 해줘서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장영란 역시 “보고만 있어도 예쁘기 때문에 촬영 내내 설렜다”며 웃어보인 후 “예쁜 얼굴에 비해 성격이 털털해서 현장에서 늘 재미있었다”고 후배 연기자를 칭찬했다. 

현빈의 각 잡힌 액션과 유해진의 생활형 코믹연기가 잘 버무려진 영화 ‘공조’는 남북 최초의 비공식 합동수사를 그린 액션물로 오는 18일 개봉한다.

 

한국정경신문 정수아 기자  kpenews1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수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