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와 정의 국회·정당
[7차 청문회] 최교일 국회의원, 증인 반격에 굳은 표정…‘무슨 일?’정동춘 이사장 "나도 고통받았다" 반격에 "말문 막혀"

[한국정경신문=김정훈 기자]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이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질의하던 중 “당신 때문에 고통 받았다”는 말에 당황했다.

9일 국회에서는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7차 청문회(이하 청문회)가 열렸다. 이날 청문회에서 최교일 의원은 정동춘 이사장의 돌발 답변에 말문이 막혀했다.

최교일 의원은 정동춘 이사장에게 질의하는 과정에서 "이완영 의원실에서 증인을 만나면서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겪었다"고 말했다.

그는 사건에 책임이 많은 분이다. 많은 의원들이 그만 두는 게 좋겠다고 말하고 있다. 나를 만나지 않았더라도 이 책임을 다 져야 한다. 날 만나서 어떤 추가적 피해를 봤냐. 난 정동춘 증인을 만나고 정말 많은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동춘 이사장은 "친박이라고 표시해 정신적 고통을 받으셨다면 죄송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핵심 질문이 아니었다. 지나가듯 한 말이었다. 이에 대해 정동춘 이사장은 "나도 마찬가지로 고통을 겪었다"고 덧붙여 최교일 의원을 당황하게 했다.

이에 최교일 의원은 "내가 고통을 느끼게 했나? 내가?"라고 반문했다. 그러자 정동춘 이사장은 "이완영 의원이 의원실로 부를 때는 그런가보다 싶어 갔다. 그런데 그 자리에 최 의원이 있을 줄 몰랐다. 이 때문에 위증교사 의혹이 생겼고 이후 생긴 모든 일은 내게 고통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주변 위원들은 "하던 질의를 계속 하시는 게 좋겠다"고 조언했지만 최교일 의원은 "너무 기가 막혀서 그런다. 시간을 1분만 더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마지막 청문회가 오늘(9일) 국회에서 열렸다. 이번 마지막 청문회의 증인으로 채택된 대상은 모두 20명이지만, 남궁곤 이화여대 교수,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 등 증인 2명만 참석했다. 참고인 4명 중에는 노승일 전 K스포츠 부장만이 참석했다.

이후 동행명령장을 발부 받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오후에 증인 출석해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집중 질의를 받았다.

청문회를 시청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따갑다. 인터넷상에는 “lhj2**** 이완영이나 최교일이나 청문회 나와서 자기면피하기 바쁘구만” “maen**** 지금 ㅡㅡ 지가 정신적고통받았다고 정동춘한테 계속 징징대는걸로 밖에 안들림 도랐맨” “ionc**** 지금 뭐힌세요?정동춘이랑 둘이 맞짱을 뜨던가청문회하라니깐 자긴 이완영과 같은 무리가 아니다 사과해라 이런 취지야? 이야 새누리 변할거라 기대도 않했지만 대단하다” “alal**** 비굴하다 진짜 이완연랑 같은 사람이네” “gsmo**** 이완영 최교일 이런 사람은 담에는 빼주소.국회의원 자존심지키시길” “56yo**** 참으로 한심한분이시네요 정동춘에게 자기로인해 정신적피해를 봤나고 계속적으로 묻는건 무슨 경우입니까?”라는 질타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한국정경신문 김정훈 기자  kpenews1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