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와 정의 국회·정당
[7차 청문회] 박영선 의원 “그게 블랙리스트다” 조윤선 장관에 개념정리
(사진=연합뉴스TV 방송 캡처)

[한국정경신문=김정훈 기자] 국회 청문회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개념을 정리해줬다.

9일 국회에서는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7차 청문회(이하 청문회)가 열렸다. 이날 국회 7차 청문회에 불출석했던 증인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오후 속개된 청문회에 출석했지만 특조위원들의 질문에 거듭 ‘특검 조사 중’을 핑계로 즉답을 피하던 중 이용주 의원의 다그침에 “지원에서 배제된 특정 예술인이 있었다”고 시인했다.

이후 질의 시간을 받은 박영선 의원은 “오늘 조윤선 장관 답변을 정리해 보면 ‘특정 문화-예술인에 대해 지원 배제 명단이 있었다’고 말했다. 맞나?”라고 재차 확인한 뒤 “그게 바로 블랙리스트다. 결과적으로 증인은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것을 사실상 인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무국에 제보한 사람이 있다. 그는 문체부 내부 직원”이라면서 “장관 취임 업무 보고 당시 블랙리스트에 대해 보고했다고 한다. 맞나?”라고 물었다. 이에 조윤선 장관은 “당시 실장급 보고를 받았는데, 실장도 그 리스트를 몰라서”라고 얼버무렸다. 그러자 박영선 의원은 “그 당시 정부 비판 세력에 대해 보조금 지원 축소나 제한에 대한 업무 보고가 있었다고 한다”고 정리했다.

이어 “또 하나, 이것이 교문수석실과 청와대가 합의된 문건이었다 보고했다고 한다”라고 말하자 조윤선 장관은 “그렇게 구체적으로 보고한 적은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박영선 의원은 다시 “이분은 우리 사무실에 제보하고 특검에 가서 진술했다고 말했다. 장관이 모를 리가 없다. 지금 문체부 직원들도 너무 기가 막히고 화가 나서 특검 가서 다 말하는 것이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좀 전에 문체부 내부에서 대국민 사과하자라는 얘기가 나왔다고 했다. 이 제보자도 그 이야기를 했다. 그것을 장관과 독대해서 건의한 게 아니라 문체부 직원 5명 정도가 모여서 건의했다고 한다. 그런데 장관이 그것을 거절했단다”라며 질책했다.

이에 조윤선 장관은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박영선 의원이) 갖고 있는 자료는 여러 가지가 혼재되어 있는 것 같다. 나는 이 부분이 특검에서 종합적으로 나에게 질문할 것이기 때문에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박영선 의원은 “(장관은) 블랙리스트 사전에 알고 있었던 것이다. 지금까지 모른다고 잡아 뗐다. 그것을 여기와서 지금 ‘예술인들의 지원을 제한하는 명단을 갖고 있었다’는 표현ㅇ로 바꾼 것”이라며 분노를 표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장관이 블랙리스트 인지했냐? 보고 받았냐? 언제 였느냐?를 궁금해 한다. 이다. 오늘 인지했다, 보고 받았다, 인지했다고 말했다. 언제 사과할 것인가 시기 보고 있다는 게 오늘의 결론”이라고 정리했다. 

 

한국정경신문 김정훈 기자  kpenews1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