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와 정의 국회·정당
[7차 청문회] 조윤선 같은 말 되풀이, 국조특위 위원들 분노 ‘폭발’이용주 의원 집요한 질문 "특정 예술인 배제 명단 있었다" 시인
(사진=JTBC 방송 캡처)

[한국정경신문=김정훈 기자] 국회 청문회에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과 관련해 “특검 조사 중이라서 답 할 수 없다”는 취지의 답변만 되풀이 하자 국조특위 위원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9일 국회에서는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7차 청문회(이하 청문회)가 열렸다. 이날 국회 7차 청문회에 불출석했던 증인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오후 속개된 청문회에 출석했다.

조윤선 장관은 앞서 “국조특위로부터 위증 혐의로 고발당한 상황이기 때문에 7차 청문회에 불출석한다”는 내용의 사유서를 제출한 바 있다.

오후 2시 30분부터 속개된 청문회에 출석한 조윤선 장관은 시작부터 “현재 특검 조사중이고, 국조특위로부터 위증으로 고발당한 상태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밝히기 어렵다”는 말을 반복했다.

이후 “본인은 문화 예술 정책의 주무 장관으로서 그간 논란이 돼 왔던 블랙리스트로 많은 문화 예술인은 물론 국민여러분에게 깊이 사과드린다”며 머리를 숙였다.

그러면서 “그간 문체부가 이를 철저히 조사해서 전모를 확인하지 못하고 리스트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 못한 것은 나의 불찰”이라면서도 “아직 특검이 조사중이어서 이 자리에서 전모를 소상히 밝힐 수 없다”고 재차 말했다.

조윤선 장관은 또 “여러 의혹과 언론 보도 통해 알 수 있듯이 정치나 이념적 이유로 국가의 지원이 배제 됐던 예술인들이 얼마나 큰 상처를 받았을 지 이해할 수 있고 장관으로 사과드린다”묘 “부임이후 여러 분들에게 지적을 받기도 했지만 나도 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국가 지원 사업이 그 자체가 아니라 정치적 편향이나 이념만으로 배제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 내 신념”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문체부 직원들은 그동안 연구해서 그에 대한 종합적인 개선책 마련해서 지금 거의 마무리 단계다. 특검 수사 본격 개시 이후 특검이 전모를 명확하게 밝혀내도록 적극 협조하고 있다. 특검이 마무리 되는대로 블랙리스트는 백일하에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후 이어진 위원들의 질문에도 거듭 ‘특검 조사 중’을 핑계로 즉답을 피하는 조윤선 장관에 대해 이용주 의원은 “조윤선 증인, 블랙리스트가 있나? 없나?”를 10차례 정도 언성 높여 질의했다.

난감해 하던 조윤선 장관은 “그런 리스트가 있었다는 진술이 있던 걸로 안다”는 등 즉답을 피하는 모습을 보여 특조위원들이 목소리를 높이게 했다.

결국 조윤선 장관은 “특정 예술인 배제 명단 있었고, 내부에서 대국민 사과 건의 있었다”고 답했다.

한국정경신문 김정훈 기자  kpenews1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