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와 정의 국회·정당
[7차 청문회] 우병우 전 수석, 불출석 사유서 공개...여론 '발끈'
(사진=국조특위)

[한국정경신문=김정훈 기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마지막 청문회 불출석 사유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국조특위)’의 마지막 청문회가 열리는 9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출석할 수 없다며 8일 사유서를 국조특위에 냈다. 사유는 앞선 청문회 출석 후 국회가 자신을 위증죄로 고발한 탓이다.

앞서 지난 8일 국조특위에 청문회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우병우 전 수석은 불출석 사유서에서 “저는 지난 12월 22일 귀 위원회의 요구에 따라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하여 장시간 동안 위원님들의 집중적인 질문에 성실히 답변하였다. 저는 귀 위원회가 저를 위증혐의로 특검에 고발(또는 수사의뢰)하였고, 또한 위증 의혹이 있다는 이유로 이번 청문회에 증인으로 소환하였다는 것을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되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하여 증언한다면 고발기관으로부터 신문을 받고 답변하는 결과가 되어 고발 사건의 수사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높아 귀 위원회의 소환요구에 응하지 못하고 부득이 불출석하게 됨을 양해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적었다.

국조특위가 9일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채택한 20명 가운데 8일 오후까지 출석 의사를 밝힌 사람은 5명뿐이다. 우병우 전 수석을 비롯해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 박원오 전 승마 국가대표팀 감독, 조여옥 전 대통령경호실 간호장교, 이영선 행정관 등이 불출석 사유서를 국회에 냈다. 김경숙 전 학장은 유방암 수술, 박원오 전 감독은 후두암 수술 등 병을 불출석 사유로 내세웠다. 안봉근 전 대통령국정홍보비서관,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 등은 불출석 사유서를 내진 않았지만 출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서 이날 마지막 청문회는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과 박근혜 대통령의 미용과 분장을 맡았던 정송주 정매주 씨에게 질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이날 “정송주 청와대 미용사와 정매주 청와대 분장사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고 보도가 나왔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과 관련된 인물들로 당초 두 사람은 청문회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져 세월호 참사 1000일을 맞아 두 사람에 의해‘세월호 7시간’의혹의 진실이 밝혀질지 여부에 대해 관심이 쏠려왔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song**** 범인 잡는 청문회에 범인이 불출석이 가능하다고? 이런 쓰레기 같은 법이 어딨냐. 최순실 청문회에 최순실이 한번이라도 나오긴 했나? 이런 대한민국에 썩어빠진 법 안 고치냐? 진짜 추워죽겠는데 촛불 하나들고 거리로 나선 200만 국민을 200만 헛수고로 만들 거냐 이게 현실이냐 이게 그 대답이냐” “저 악질 중의 악질 우병우를 보면 참 안타깝다. 훌륭한 인재가 될 수도 있었을 텐데 그 놈에 부와 명예가 뭐라고.. 인격이 성숙하기 전에 사법고시 최연소로 패스한게 너 또한 한낱 보잘 것 없는 인간일 뿐인데 세상에서 제일 똑똑한 놈으로 착각하게 만들었을 테지. 자기 꾀에 넘어간 여우처럼 그 욕심이 산더미처럼 커져서 곧 너를 짓누르기를 바란다” “seed**** 우병우를 징역으로 보내야 나라가 삽니다. 사기 치고 권력을 지 맘대로 휘두른 다면 그래서 잘 먹고 살면 누가 정직하고 원칙을 지킵니까. 역사를 정리합시다”라며 우병우 전 수석의 청문회 불출석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정경신문 김정훈 기자  kpenews1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