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인터뷰] '여교사' 김하늘 "막말 듣고 도망가고 싶었어요"
(사진=필라멘트픽쳐스)

[한국정경신문=김진구 기자] 영화 '여교사'를 통해 배우 김하늘에게는 '파격'이라는 단어가 뒤따랐다. 전작들에서 보여준 청순한 매력은 좀처럼 찾아볼 수 없기 때문이다. 아찔한 수위를 넘나들며 연기 변신을 시도한 김하늘에게 '여교사'는 또 하나의 도전이었지만 한편으로는 욕심이었고 용기였다. 그래서 '여교사'는 김하늘에게 연기자로서 특별한 경험을 안겨준 선물같은 작품이 됐다.

'여교사'는 계약직 여교사 효주(김하늘)가 정교사 자리를 치고 들어온 이사장 딸 혜영(유인영)을 질투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작품이다. 남학생 재하(이원근)를 사이에 놓고 긴장감 넘치는 로맨스를 펼친다. 지난 2002년 방송돼 큰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로망스' 이후 다시 선생님 역에 도전했지만 이번에는 180도 달라졌다. 분위기가 부쩍 어두워졌고 환한 미소도 찾아보기 힘들다. 파격적인 내용까지 곁들여져 작품 선택 역시 쉽지만은 않았다.

"과연 효주의 감정을 이해하고 감당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죠. 하지만 배우로서 생각해보면 굉장히 표현해보고 싶은 캐릭터이기도 했어요. 거기에 효주라는 친구에게 연민을 갖게 됐고요. 안타깝기도 했어요. 감독님이 편집을 다 하고 영화를 보시더니 '효주가 짠하고 안쓰럽다. 내가 생각했던 느낌과 다르다'라고 하시더라고요. 저 역시 그 짠함을 느꼈거든요. 그런 느낌들을 가진 효주를 표현해보고 싶어 '여교사'에 출연했어요."

영화 '여교사'로 파격 연기 변신에 도전한 배우 김하늘.(사진=필라멘트픽쳐스)

두 여주인공의 배경 차이로 영화는 '흙수저vs금수저'의 대결구도로 비쳐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러한 사회적 메시지를 그리고 있다고만 보기에는 '여교사'는 인물들의 심리 묘사가 꽤나 세밀하다. 특히 효주 캐릭터는 남자친구와 함께 살고 있음에도 묘한 외로움을 풍긴다. "작품 속에선 부모님도 안 나오고 커피 한 잔 같이 마실 친구도 없는 느낌"이라고 효주를 설명한 김하늘은 과감하게 '예쁨'을 포기하고 외모적으로 적지 않은 변화를 줬다.

"처음 감독님은 제 머리 스타일이나 의상이 너무 예쁘다고 지적하셨어요. 저는 너무 초라하면 선생님처럼 보일 수 있을까 의문이었거든요. 그런데 감독님은 김하늘의 느낌을 떼어내고 싶으셨던 거예요. 단정히 하고 톤을 가라앉히라는 주문을 하셨죠. 제가 봤을 때는 정말 초라했는데 영화를 보니 조금도 욕심을 내서는 안되는 거였어요. 그래서 훨씬 좋았어요. 저는 항상 멜로 연기를 했고 어떤 각이 예쁘게 나오고 어떤 표정이 예쁘고 어떤 앵글이 잘 나오는 줄 아는데 이번에는 감정을 많이 따라갔던 것 같아요."

영화에서 김하늘은 평소같으면 들을 기회도 이유도 없는 막말들을 들어야 했다. 계약직 여교사라며 자신을 대놓고 무시하는 학생으로부터 들었던 욕설 섞인 막말, 그리고 사랑이라 생각했던 제자로부터 들었던 모욕적인 말들까지. 그동안 로맨틱 코미디에서 달콤한 대사들만 속삮였던 남자 주인공들과는 달라도 너무 달랐다. 김하늘도 비록 연기이긴 했지만 이런 장면들을 촬영하는 게 결코 쉽지만은 않다고 털어놨다.

"진짜 기분이 나쁘더라고요. 정말 힘들었고요. 학생이 저에게 '선생도 아닌게...'라고 할 때는 진짜 도망이라도 가고 싶었어요. 얼굴이 달아오르더라고요. 그런 말을 듣는 게 너무 불쾌하고 여기 있고 싶지 않은 느낌이었어요. 또 재하가 저에게 '당신 착각하지 말라...'고 하는데 '내가 어디가 그렇게 이상한데?'라는 느낌이 들기도 하더라고요. 제가 그동안 너무 달콤한 말의 연기만 한 것 같아요. 아무리 연기이지만 감정 표현이 되는 거고, 또 그 감정을 받아야 하는 거니까, 그런 것들이 되게 아팠어요."

(사진=필라멘트픽쳐스)

'여교사'의 엔딩은 다고 충격적이다. 영화를 보고 난 후에도 엔딩은 두고두고 뇌리에 남아 좀처럼 떠날 줄을 모른다. 하지만 그 장면을 직접 촬영한 김하늘은 오히려 환하게 웃으며 "저는 그 장면을 정말 좋아했어요"라고 말했다. 그동안 좀처럼 느껴보지 못했던 모멸감 열등감 등을 연기하면서 쌓인 감정들이 쇼킹하지만 통쾌하게 정리되는 느낌이라는 설명이었다. 김하늘은 "저는 엔딩이 100점짜리 답안지 같은 느낌이었다. 그 설정은 완벽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는 평들이 이어지고 있지만 정작 김하늘 본인은 '도전'이라는 단어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했다. 오히려 그는 "내가 할 수 있는 한도에서 캐릭터와 장르를 넓혀가고 싶었다"며 '여교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과연 제 연기를 좋아해주셨던 관객 분들은 이 낯설음을 좋아해주실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있었어요. 정말 많은 용기가 필요했죠. 얼마 전에 '여교사'로 제가 다시 시작하는 느낌의 캐릭터를 연기했다는 말을 들었어요. 그 말을 듣고 정말 좋았죠. 여기서부터 시작하면 다시 해야 할 연기가 많아지니까 왠지 모를 기대감이 생기더라고요. 저 역시 그런 작품이 됐으면 좋겠어요."

한국정경신문 김진구 기자  dorae@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