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경영칼럼] 어느 설렁탕 배달원-1

[한국정경신문=여상환 국제경영연구원 원장] 나는 어렸을 적에 무척이나 몸이 약했었다. 여름이면 빠짐없이 학질로 고생을 했고, 겨울이면 어김없이 감기몸살로 해서 부모님의 속을 무척이나 태워 드렸다.

당시 친척 할아버지뻘 되는 분 중에 한학(漢學)을 깊이 공부하신 어른이 한 분 계셨다. 그 할아버지께서는 나를 볼 때마다 늘 머리를 쓰다듬으시며 ‘아무리 머리가 영리하고 뜻이 커도 몸이 약하면 뜻을 이룰 수 없으니 세상사(世上事) 신외무물(身外無物)이니라’는 고사(故事)를 귀에 못이 박히도록 일러주셨다. 그 말씀이 잠재의식에 박히었던지 나는 중학교에 입학하면서부터 격투기의 일종인 유도를 하게 되었다. 6.25동란으로 잠시 중단하였으나 수복 후에 다시 계속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미련스러울 정도로 열심히 했다. 처음에는 체력단련을 위해 시작한 것이 하나하나 새로운 기술을 익혀 가는 맛에 나도 모르게 깊이 빠져들었던 것 같다.

학교 선수 생활도 꽤 오래했다. 매달 열리는 시합을 통하여 기량을 겨루곤 하였다. 그 많은 시합을 치르면서 이기기도 하고 더러는 지기도 하여 일일이 기억에 남아 있지는 않지만, 지금도 기억에 남아있는 시합이 하나 있다.

어느 해인가, 8․15 경축 무술대회 때였다. 서울시 예선전을 거쳐 최종 결승전을 서울운동장에서 하게 되었다. 이때 최종 결승에 오른 두 학교가 나의 모교와 S공고였다. 대항전을 할 때의 유도는 보통 5인 1조로 겨룬다. 처음 나가는 사람을 선봉(先峰), 그 다음이 2위, 중견(中堅), 4위, 주장(主將)의 순이다. 카메라맨들의 플래쉬 세례를 받으며 격돌이 시작됐다. 우리 팀에서 뼈가 하나 부러지는 부상자가 나오는 등 격전을 치른 결과 2대2 동점, 연장전에 들어가게 되었다. 10분간 휴식을 취한 후에 대표자전(代表者戰) 한판 승부로 우승을 결정짓게 되었다. 주장전(主將戰)에서는 내가 나가게 되었다. 상대팀 주장으로 육척거한(六尺巨漢)의 H군이 나왔다. 나는 체구가 작았기 때문에 업어치기와 목조르기를 전문기술로 닦아왔고, 상대방은 ‘허리띄기’가 일품인 역사(力士)였다.

일진일퇴, 좀처럼 승부가 나지 않았다. 체력에서 뒤지는 나로서는 시간을 끌고 있을 수가 없었다.「안뒤축걸기」기술로 밀어부쳤다. 이때 순간동작 과정에서 왼쪽 엄지발가락이 매트리스 이음새에 끼면서 몸이 비틀하고 중심을 일는 순간, 상대의 허리띄기 역공에 걸려 실패하고 말았다. 심판의「한판」선언과 함께 우승에의 꿈은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잘 싸웠다는 동료들의 위로도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나로 인해 준우승에 그쳤다는 자책감과 송구스러움이 가슴 아프게 저려오던 그 때의 쓰라린 기억이 오랜 세월이 흘러간 지금에도 오히려 뇌리에 생생하다.

그때의 패인(敗因)을 곰곰이 생각해보면, 선봉으로 나갔던 친구가 어깨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한 것을 보고 끓어오르는 적개심에 목조르기로 상대의 숨통을 끊어 놓겠다고 덤빈 것이 몸의 긴장을 더하게 되었던 것 같다. 그 결과 평상심(平常心)을 잃게 되었고, 술(術)에서 기본이 되는 리듬과 타이밍을 놓치지 않았나 생각된다. 그래서 지금도 간혹 업무를 추진하다 과로하게 되면 ‘평상심(平常心)’하고 중얼거리면서 일의 템포를 조절하고, 그 당시를 생각하며 자계(自戒)하게 된다.

그러나 정작 여기서 이야기 하고자 하는 것은 그 날의 승패가 아니라, 그날 나와 겨루었던 H군에 관한 이야기이다. H군은 무척이나 가난하고 불우했었다. 어려서는 설렁탕집 배달원 생활로 간신히 생계를 이어왔다. 그 때 마침 경무대 경찰서에 있던 어떤 분이 H군의 건장한 체구와 성실성을 높이 사서 그를 유도에 입문시키고 학비도 대어 공부를 시킨 것이 오늘의 H군이 있게 된 계기가 되었다. 물론 H군은 설렁탕 배달도 열심히 해 가면서 정진했었다. 본인은 공부보다는 운동이 더 적성에 맞는 것 같다면서, 이것으로 일인자가 되겠다는 일념으로 피나는 수련을 쌓았다. 하체 단련을 위해 남산 신궁(神宮)터 돌계단을 토끼뜀으로 오르내리고 심장 단련을 위한「아령 들고 달리기」등 오직 유도를 위한 일념으로 정진했다.

그 후 그가 미국으로 갔다는 얘기만 들었을 뿐 소식이 끊기었다가 작년에 내가 보스톤에 갔을 때 소식을 듣게 되었다. H군은 미국의 명문 중에서도 손꼽히는 예일대학의 체육과 주임교수로 있으며, 전미유도심판위원회(全美柔道審判委員會) 위원장직을 맡아 맹활약을 하고 있다고 했다.

꾸준히 갈고 닦은 H군의 노력에 머리가 숙여졌다. 또한 어려서 설렁탕 배달을 했건, 우동 배달을 했건 개의치 않고, 동양인이라는 것도 가리지 않고, 유도 한 분야에서만은 자기네들보다 앞서 있다는 점을 솔직하게 인정하여 명문대학의 주임교수로 맞아들이는 그들의 대륙적(大陸的)인 풍토가 새삼 가슴에 와 닿았다.

여기서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고자 하는 것은 H군의 생애의 음미이다. 설렁탕 배달원에서 명문대학의 체육과 주임교수가 되기까지의 도정(道程)은 뼈를 깍고 살을 에이는 연마의 일생이었다. 기술의 정진을 위해서는 거의 미친 경지에 가 있었던 것이다. 자기의 허점을 철저하게 분석․보완하고 계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서 갈고 닦는 송곳이 마침내 두터운 벽을 뚫고 나오는 경제에까지 이르게 된 것이다.

한국정경신문 여상환 칼럼니스트  kcsnew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상환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