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와 현상 사건·이슈
인간 광우병 두려움 확산…조심해야 할 것은 ‘이것’
울산에서 인간광우병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신고돼 공포를 확산시키고 있다

[한국정경신문=김정훈 기자] 울산에서 크로이츠펠트-야콥병(CJD) 의심사례가 발생해 ‘인간 광우병’이 아니냐는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역학 조사에 나선 질병관리본부 측은 4일 “현재의 의심환자는 ‘인간 광우병’과 다른 증상을 보이고 있다”밝혔다. 울산시 건강정책과 의무 사무관도 “우리나라 CJD의 대부분은 산발성”이라며 “분명한 것은 일부 언론이 의심하는 ‘인간 광우병’은 아니라는 것”이라고 루머 확산을 경계하고 나섰다.

CJD는 광우병에 걸린 소를 먹었을 때 발생하는 ‘인간 광우병’이라 불리는 변형(vCJD)이다. 가족력과 관계있는 가족성(fCJD), 수술 등을 통해 전염되는 의인성(iCJD), 특별한 외부요인이 없는 것으로 알려진 산발성(sCJD) 등으로 나뉜다.

‘인간 광우병'으로 불리는 변형 크로이츠펠트-야곱병(vCJD)이 아니라 산발성 크로이츠펠트-야콥병(sCJD)이라는 설명이다. 산발성 CJD는 수혈이나 장기이식 등의 경우가 아니면 전염성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CJD 의심사례는 지난해 전국적으로 50건, 2015년 60건 정도 보고됐으며 울산에서는 지난해 3건이 발생됐지만 3명 모두 산발성으로 파악됐고 사망자는 없었다.

앞서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울산에서 거주하는 40대 A씨가 서울의 한 병원에서 진료를 받던 중 CJD 의심사례로 분류돼 울산의 질병관리본부와 관할 보건소에 신고 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의 MRI와 뇌파 검사를 분석한 결과 CJD 의심사례로 판단했다. A씨는 지난달 중순 서울의 한 병원 신경과 전문의에 진료를 받다가 CJD 의심환자로 분류됐다.

인간 광우병에 대한 두려움을 확산 시키는 광우병은 소가 걸리기 쉬운 병이다. 이 병에 걸린 소는 뇌에 구멍이 생겨 급작스럽게 포악해지고 미친 듯한 정신이상과 거동불안 등의 행동을 보인다. 사람도 마찬가지로 다른 해면상뇌질환과 같이 진행이 수년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면상 뇌질환과 같은 진행을 보이므로 각종 혈액검사 및 뇌기능 검사 등을 통해 질병의 진행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문제는 반려동물의 사료도 광우병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데 있다. 최근 6년간 국내에 수입된 동물용 사료 중 안전성 문제로 반송 또는 폐기된 제품은 778건에 이른다. 이는 대부분 광우병(소해면상뇌증·BSE)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반추동물 유래 단백질'이 다수 검출된 탓이다.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공받은 수입 사료 안전성 검사 및 조치결과에 따르면 반추동물 유래 단백질 검출로 인한 부적합 건수가 전체의 91.4%를 차지한다.

현재 동물성 가공 단백질 제품은 광우병 발생 국가로부터 수입이 제한되고 있지만 미국·캐나다와 같은 광우병 발생 국가에서 생산된 동물사료의 수입은 여전하다.

실제로 해외에서는 광유병을 유발하는 '반추동물 유래 단백질'을 섭취한 고양이가 '광묘병'에 걸려 죽은 사례가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한국정경신문 김정훈 기자  kpenews1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