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와 현상 사건·이슈
朴대통령 동생 박지만 EG회장 수행비서 의문사 "자·타살 정황 없어"30일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
박지만 씨 수행비서 A씨가 30일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한국정경신문=정현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 남동생 박지만 EG 회장의 수행비서가 의문사 했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박지만 씨 수행비서로 근무해 온 A씨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A씨는 EG에서 18년 가량  근무해 왔으며 10여년 전부터 비서실에서 수행비서로 일해왔다. 

이날 A씨는 자택에서 숨진 채로가족들에게 발견됐다. 앞서 28일 A씨는 아내와 아들을 데리가 처가에 다녀온 뒤 이튿날인 29일 먼저 상경해 출근했다. 경찰은 이날 A씨가 혼자 집에 들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유족들은 "30일 오전부터 A씨에게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29일 오후에서 30일 오전 중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CCTV 등을 확인한 결과 외부 침입 흔적이 없어 타살 가능성은 낮으며 A씨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정황도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사망 경위를 알아내기 위해 오늘(2일) A씨에 대한 부검을 실시할 계획을 밝혔다.

A씨가 수행비서를 맡은 박지만 회장의 EG는 전자소재 제조업체다. 80년대 후반 포항제철 계열사 등이 합병해 설립된 삼양산업을 전신으로 한다. 박 대통령 동생인 박지만 씨는 90년대 초 이 회사의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한국정경신문 정현수 기자  crooner@nate.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