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와 현상 교육
전희경 의원, 전국 중고교 4년 치 시험지 제출 요청...교사들 "불순한 의도" 격노
새누리당 전희경 의원이 전국 5548개 중고교에 5개 과목에 대한 4년 치 시험지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가 일선 교사들의 큰 반발을 사고 있다. (사진=포커스뉴스)

[한국정경신문=김정훈 기자] 새누리당 전희경 의원의 4년 치 시험지 제출 요구에 일선 학교 교사들이 크게 반발했다.

29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조희연 서울시 교육청 교육감이 출연해 국정 역사교과서 전면시행 보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국정 역사교과서는 내년 3월 예정대로 나온다. 하지만 1년 동안은 전면시행을 보류하고 원하는 학교에 한해서 사용하도록 했다. 그 사이 국정 교과서를 채택한 학교는 연구학교로 지정을 해 주고 교과서도 무료로 준다는 게 지금 교육부의 방침이다. 교육부 방침에 서울시교육청은 반기를 들었다. 연구학교 지정조차도 전면 거부하겠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최근 새누리당 전희경 의원이 전국 5548개 중고교에 4년 동안 출제한 5개 과목(사회, 역사, 한국사, 법과정치, 사회문화)에 대한 시험지를 다 제출하라고 요구해 물의를 빚었다. 이에 대해 전국 13개 교육청이 시험지를 내놓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조희연 교육감은 “과거의 검정교과서 그리고 검정교과서 수업에 기초한 시험 문제의 문제점을 드러내서 결국 ‘국정 검정이 결국은 교육부 정책을 좀 옆에서 지원하려는 것이 아닌가’ 염려를 하는 점이 있다”면서 “이 점은 다른 측면도 있지만 국정감사를 하거나 국회에서 자료 요구를 하는데 이게 딱 집어서 어떤 자료를 요구하는 게 아니고 막 통으로 하면 이게 학교가 굉장히 어려움이(4년 치 시험지를 다 내라는 요구에 대한) 많다. 저희한테 어려움을 많이 호소한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조희연 교육감은 “4년 치 하면 정돈이 잘 된 학교도 있고 그렇지 않은 선생님도 있으시지 않겠나? 그러면 일일이 다 찾아가지고 다 복사해야 한다”며 “교육청이 하는 일 중 하나가 교사들이 수업에 집중 할 수 있도록 행정 공문 등을 최대한 축소시키려 한다. 그런데 이거 (4년 치 시험지 제출) 하나 하면 학교가 그냥 술렁 술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희경 의원의 시험지 제출 요구 취지에 대해 ‘정치적 중립성을 아주 심하게 훼손하는 경우가 있어서 전국적으로 조사해서 대책을 마련하자는 것’이라는 의견에는 “그런 명분이라지만 사실 일선 교사들이 상당히 분노한다. 업무의 양도 그렇고 내용도 불순하다고 느끼는 것 같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결국은 이 시점에 국정교과서를 지원하기 위해서 교사들이 낸 사회시험 문제의 불순함, 종북적, 예를 들면 좌경적, 편향적 이런 부분들을 드러내서 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며 “시점도 그렇고 학교를 과도하게 부담시킨다는 면에서 (교사들이 분노한다). 그래서 저는 전희경 의원과 얘기를 저희가 한번 해서 샘플조사를 하든가 (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좀 적극적으로 교사들의 불만을 수렴하고 또 불순한 의도의 오해를 받지 않도록 적절한 방식으로 개선을 하면 좋겠다. 그런 협의를 하려고 한다”며 전희경 의원의 요구를 수용할 수 있는 적절한 방법을 모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조희연 교육감은 전희경 의원의 시험지 제출 요구 뿐 아니라 국정 역사교과서 전면시행 1년 유예에 관해 여러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는 내년 3월 시행부터 국정 역사교과서를 채택하는 학교에게 가산점 부여 및 교과서 무상 지원 등의 방침에 대해 “약간 편법으로 국정교과서를 채택하도록 하기 위한 편법 지원들을 많이 생각하신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놨다.

조희연 교육감은 “(국정교과서 우선채택을 통해) 연구학교가 되면 가산점 부여가 된다. 그런데 이 가산점이 예를 들면 교장, 교감이라든가 승진하시려고 할 때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한 뒤 “그런데 지금 들려오기로는 1점을 준다는 이야기도 있고 그런데 보통 0.01, 0.001 가지고도 굉장히 신경전이 있다. 그게 가장 중요한 부분이고 그리고 최근에 나오는 걸 보니까 연구학교 하는 데 약 1000만원의 지원금 간다. 여기에 교과서를 무상으로 주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전희경 새누리당 의원이 역사 국정화 결정을 연기한 교육부의 결정을 비판했다. 전희경 의원은 2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정화 찬성이 많았는데도 교육부가 한국사 교과서 단일화 방침을 고수하지 못했다”면서 “섬뜩한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7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좌편향 검정교과서 추방을 위한 외침이 시류와 여론만 바라보는 정부당국과 정치권의 비겁함을 뚫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전희경 의원은 보수성향 시민단체인 바른사회시민사회 정책실장을 비록해 한국경제연구원 사회통합센터 정책팀장과 자유경제원 사무총장을 거쳐 2016년 비례대표로 제20대 국회의원이 됐다.

한국정경신문 김정훈 기자  kpenews1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왜년 2016-12-29 14:25:17

    일본인이냐?. 왜 남의 나라 역사를 허위 왜곡으로 변질시키려 하느냐?. 그런일은 느그 나라에 가서 하거라!. 아이들이 올바른 역사를 배울 권리가 있다. 그걸 니가 뭔데 가로막냐?. 국적이 의심스럽네. 찬성은 친일 매국노 역적종자들이 했겠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