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와 정의 국회·정당
[5차 청문회] 노승일, 범죄자 몰이 백승주 의원에 "처벌 받겠다" 단호"깨끗한 나라 만들고 싶어서 최순실 문서 카피했다"
(사진=포커스뉴스)

[한국정경신문=김정훈 기자]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자신을 범죄자로 몰아간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처벌받겠다”고 간결하고 단호하게 답변해 눈길을 끌었다.

노승일 부장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5차 청문회(이하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최순실이 보관하고 있던 대통령 연설 파일을 카피해 갖고 있다는 사실을 밝히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백승주 의원은 최순실 파일을 몰래 카피해서 갖고 있다는 노승일 부장에 대해 “카피를 해서 어디다 사용하려고 했나? 주인 몰래 카피하는 것은 범죄다”라고 질의했다. 이에 노승일 부장은 “알고 있다”라고 짧게 답했다.

노승일 부장은 또 “그 범죄 행위를 할 때 범죄 의도가 뭡니까?”라는 질의에 “세상에 밝히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백승주 의원은 다시 “그걸 밝혀서 무엇을 얻으려고 했나?”라고 재차 추궁했고 노승일 부장은 “깨끗한 나라가 됐으면 했다”고 답했다.

이에 백승주 의원은 “그 파일을 찾아서 세상에 알리면 많이 세상이 깨끗해질 것이라고 생각했나? 카피한 의도가 뭔가? 카피한 것 자체는 범죄 행위”라고 지적했다.

노승일 부장은 흔들림 없는 모습으로 “부정부패를 알려야 되는 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의무라고 생각한다. 처벌 받겠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이날 노승일 부장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순실의 측근인 차은택을 모른다고 한 것과 관련해 “우병우 전 수석이 차은택에게 '법적 조력자' 김기동을 소개해줬다고 들었다”고 증언했다. 차은택의 법적 조력자로 언급된 김기동은 현 대검찰청 부패범죄특별수사단 단장이다.

해당 내용의 출처에 대해서는 "고영태에게서 들었고, 고영태도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과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들었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론적으로 우병우와 최순실은 잘 안다는 뜻이냐”는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의 질의에 “그렇다고 볼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우병우 전 수석은 노승일 부장의 주장에 대해 "말이 안 된다"고 전면적으로 부인하며 "차은택이든 김기동이든 불러서 확인하면 좋겠다"고 억울하다는 태도를 내비쳤다.

한국정경신문 김정훈 기자  kpenews1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해체 새누리 2016-12-23 09:07:07

    친박 개누리 들은 한결같이 그 모양 이냐~~!!
    당장 즉시 바로 사라져야 할 친박 수구 x통
    니들은 보수도 아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