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와 정의 국회·정당
[5차 청문회] 우병우 '최순실 인사청탁' 부인..."민정비서관, 영전 아냐"

[한국정경신문=김정훈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최순실 씨의 추천으로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됐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우 전 수석은 청와대 입성이 오히려 영전이 이나라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권유 때문이었다고 항변했다.

22일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의원회 5차 청문회에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최순실씨 추천을 받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발탁된 것 아니냐는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의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김경진 의원은 우 전 수석의 장모가 운영하는 골프장 관계자들의 관련 증언이 담긴 녹취록을 들어 우 전 수석의 인사청탁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이 제시한 녹취록에는 최순실씨의 추천으로 우 전 수석이 민정비서관에 발탁됐다는 증언이 담겼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순실씨의 인사 청탁으로 청와대에 입성했다고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이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22일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윈회 5차 청문회에서 우 전 수석의 장모가 운영하는 골프장 관계자들의 관련 녹취록을 증거로 제시했다. 사진은 녹취록 내용을 비춘 자막. (사진=국회방송)

이에 대해 우 전 수석은 "전 민정비서관이 4년 검사 후배다. 그게 무슨 영전이냐"며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항변했다. 그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민정비서관을 제안했다. 워낙 어려운 분이라 승낙했지만 후배 뒷자리로 가는 게 맞느냐. 인사청탁이나 발탁이라고 보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고 주장했다

우 전 수석은 검사장 승진에 실패한 후 검찰을 떠났다가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발탁됐다. 이후 공석이 된 민정수석 자리를 맡았다.

김경진 의원은 우 전 수석에게 권력에 대한 욕구로 민정비서관 자리에 우 전 수석이 들어갔을 것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한국정경신문 김정훈 기자  ceo0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