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계와 미래 북미
미국 경기회복 자신감 드러냈다, 연준 1년만에 '전격' 금리인상미 연방준비제도,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내년에도 3차례 인상 전망

[한국정경신문=김동호 기자] 미국이 결국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지난해 말에 이어 1년 만의 인상 결정이다. 이번 금리인상 폭은 0.25%포인트로 작년과 같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이하 연준)는 14일(현지시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0%∼0.75%로 올리는 금리 인상 결정을 내렸다. 참여한 위원 10명이 모두 만장일치로 금리인상에 찬성했다.

이번 금리인상 결정은 최근 지속된 미국의 고용시장 개선과 물가상승 전망, 소비심리 개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에 따른 정책 기대감 등을 골고루 반영한 결과다.

미 연준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제로금리를 유지하다가 지난해 12월 0.25%로 금리 인상을 단행한 바 있다. 이번 금리인상은 이후 1년 만에 이뤄진 결정이자 지난 10년 동안 이뤄진 2번째 금리 인상이다.

(자료=픽사베이)

■ 미국 1년만에 금리인상, 유동성 회수 본격화 '신호탄' 될까

이번 금리인상은 미국의 경기회복에 대한 자신감을 일정 부분 드런내 조치로 풀이된다. 미국이 향후 경기전망을 긍정적으로 예상하고 그간 시중에 풀었던 유동성 회수에 본격적으로 나서기 위한 결정이란 분석.

특히 연준 위원들이 내년에도 3차례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이란 전망에 힘을 싣고 있어 미국의 자금 회수가 본격화될 것이란 관측이다.

연준은 이날 회의 후 성명을 통해 "노동시장 상황과 물가상승을 고려해 (연준의) 목표금리를 올리기로 했다"며 "일자리 증가가 최근 몇 달간 견고한 모습을 보이며 실업률도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재닛 옐런 연준 의장 역시 기자회견에서 "(연준) 위원들은 미국 경제가 고용 극대화와 물가안정이라는 연준의 양대 목표를 어느 정도 이루고 있다는 사실에 공감하고 있다"며 이번 금리 인상의 이유를 전했다. 그는 또 "금리 인상은 미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의 표시"라고 덧붙였다.

옐런 의장은 이어 트럼프 당선인의 경제정책 방향과는 다른 발언을 내놨다. 그는 "미국 경제는 경기부양책이 필요없다"며 감세와 1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를 골자로 한 '트럼프노믹스'의 경제성장 정책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 연준, 미 경제 회복세 '자신감'...실업률, GDP성장률 양호

실제로 미국 경제 상황은 본격적인 회복세에 들어선 듯한 모습이다.

미국의 일자리는 74개월 연속 증가세를 구가하고 있다. 실업률도 연준의 장기목표치보다 낮은 수준으로 지난 2007년 이래 최저 수준인 4.6%까지 떨어졌다.

경제 규모는 7년 연속 성장했다. 연준은 이날 경제전망을 통해 내년 실업률이 4.5% 수준으로 낮아지고 2018년에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올해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이 지난 9월 예상치를 다소 웃도는 1.9%에 이르고 내년에는 2.1%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준은 성명에서 "경제 활동이 올 하반기 이후 완만한 속도로 팽창했다"고 평가했다.

■ 옐런 의장, 내년 금리인상 속도 완만할 것...걱정은 'NO'

다만 향후 금리 인상 속도는 생각보다 빠르지 않을 것이란 입장도 밝혔다. 옐런 의장은 "2017년 금리 인상 움직임은 매우 완만할 것"이라며 시장이 우려하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준은 지난 9월 내년에는 2차례 금리 인상을 예상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위원들은 내년 3차례 금리인상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상당수 경제 전문가들은 트럼프 당선인이 내년부터 대대적인 인프라 투자에 나설 경우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인상 폭도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적극적 인프라 투자가 경기 과열로 이어지며 자칫 인플레이션이 유발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다.

AP통신은 "1년 만에 이뤄진 금리 인상은 미국 경제의 회복과 물가상승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했다"며 "이 조치로 대출 이자율이 다소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트럼프 당선인의 감세와 인프라 투자 등의 계획으로 인해 투자자들은 앞으로 몇 달 안에 물가상승이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지적했다.

한국정경신문 김동호 기자  bignewsk@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