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와 정의 청와대
조대환 민정수석 지명자, '매춘 금지는 부당' 주장 전력성매매금지법은 폐지 주장, 세월호 유족과 마칠 빚기도

박근혜 대통령은 9일 탄핵소추안 가결 직후 조대환 변호사를 신임 민정 수석으로 임명했다.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쳐)

[한국정경신문=정현수 기자] 조대환 신임 민정수석 지명자가 과거 성매매 옹호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9일 탄핵소추안 가결된 직후 조대환 변호사를 신임 민정 수석으로 임명했다. 이와 관련해 조대환 변호사의 과거 행적과 발언이 새삼 재조명되면서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다.

조대환 민정수석은 변호사로 일하던 지난 8월 현직 부장판사가 오피스텔에서 성매매를 하다 적발된 사건을 두고 성매매 옹호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그는 당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매매금지법은 폐지돼야 하고 성매매하는 사람 누구도 처벌해서는 안된다. 헌재의 결정은 부당하다”는 글을 게재했다. 여기에 “인간은 성적 충동을 가진 동물이다. 그러므로 성적 충동을 해결할 권리가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조대환 민정수석은 지난해 7월까지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그는 "유족 측이 추천한 이석태 위원장이 정치 편향적이다"라며 유족들과 마찰을 빚은 끝에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다.

한국정경신문 정현수 기자  ceo0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