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와 현상 교육
수능정답발표, '초미의 관심사'는 출제 오류...이의 받아들여질까예정보다 사흘 빠른 25일 발표, 복수정답 논란 제기로 일정 당긴것으로 보여
(사진=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 12번, 한국사 14번 문항)

[한국정경신문=오나경 기자]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항의 정답이 발표된다.

지난 24일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예정보다 사흘 빠른 25일 발표한다고 밝혔다.

정답 확정 발표일은 28일로 예정되어 있었으나 국어 영역 12번 문항과 한국사 영역 14번 문항을 두고 복수정답 논란이 제기되며 일정을 앞당긴 것으로 보인다.

국어 12번 문항은 음절의 종성과 관련된 음운 변동 현상을 묻는 문제다.

평가원은 정답을 5번 '읊고[읍꼬]에는 보기문 (가)와 (나) 모두 해당하는 음운변동이 있다'로 봐야한다고 제시했지만, 수험생과 일부 전문가들은 1번 '꽂힌[꼬친]에는 보기문 (가)에 해당하는 음운 변동이 있다' 역시 정답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립국어원이 12번 문항 오류 논란과 관련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정답으로 제시한 5번 답지문 외에 1번 답지문도 정답으로 볼 수 있는 답변을 게시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 14번 문항은 보기에서 제시한 선고문을 보고 구한말 창간된 신문 대한매일신보에 대한 설명 중 옳은 것을 찾는 문제다.

평가원은 정답을 1번 '국채 보상 운동을 지원했다'로 제시했지만, 5번 '을사늑약의 부당성을 논한 시일야방성대곡을 게재했다'역시 정답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문항들의 복수정답이 인정되면 2014학년도 수능에서 세계지리, 2015학년도 수능에서 생명과학Ⅱ, 영어 영역에서 복수정답이 인정된 뒤 2년만에 다시 출제오류가 발생하는 것이다.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는 총 661건의 이의신청이 접수됐다.

한국정경신문 오나경 기자  bellosterne_@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