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와 정의 청와대
이명박, 최순실 국정 농단 파문에 입 열다
(사진=포커스뉴스)

[한국정경신문=김진구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21일 김영삼 전 대통령의 1주기를 맞아 국립현충원에 있는 김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찾았다.

참배를 마친 이 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러분과 같은 참담한 심정이다. 어떻게 이렇게 부끄러운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라고 탄식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어 현 정국의 해법과 관련해 "우리나라는 민주주의 국가이기 때문에 헌법적인 절차가 중요하지 않은가 생각한다"며 "그게(탄핵이) 헌법적 절차의 하나"라고 말했다.

사실상 탄핵이 필요하다는 뜻을 드러낸 이 전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어떤 위기도 극복하고 여기까지 올라왔는데 이 위기를 또 극복하고 나라가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은 앞서 "내 손으로 대통령을 만들겠다"고 알려진 발언에 대해선 "직접 그렇게 한 말이 없다"고 부인했다.

한국정경신문 김진구 기자  dorae@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