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와 현상 교육
수능 등급컷, 지난해보다 하락...'불수능'에 눈치싸움 시작교육업체 수능 등급컷 예상치 공개, 수험생 "올해 수능 상대적으로 어려워"
(사진=다음검색)

[한국정경신문=오나경 기자] 지난해보다 어려워진 수능에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평가의 등급컷이 지난해보다 하락했다. 수험생들의 눈치작전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각 교육업체는 지난 17일 치러진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국어와 수학, 영어 영역 모두 지난해보다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평가하며 수능 등급컷 예상치를 공개했다.

수험생들은 최근 수년간 이어진 '물수능'으로 올해 수능이 상대적으로 더 어렵게 느껴졌다고 입을 모았다.

EBS는 전날 오후 7시 8분 수능 예상 등급컷을 발표했다. 2017 수능 등급컷은 국어 1등급은 92점, 수학 가형 92점, 수학 나형 88점, 영어 94점으로 예측했다.

입시기관인 메가스터디가 발표한 예상 2017 수능 등급컷은 1등급 기준으로 국어 92점, 수학 가형 92점, 수학 나형 88점, 영어 94점이다. 스카이에듀는 1등급 2017 수능 등급컷을 국어 91점, 수학 가형 93점, 수학 나형 89점, 영어 93점으로 예상했다.

계열별로 살펴보면 인문계에서는 국어 외에 수학이, 자연계에서는 영어 영역에서 변별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정경신문 오나경 기자  bellosterne_@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