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와 현상 의료
전국 비만지도, 섬·산간지역 건강 '적신호'...이유가?비만 및 고도비만 유병률이 가장 높은 곳 제주도. 이어 강원, 인천, 전남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정경신문=오나경 기자] 국내에서 최초로 지역별 비만지도가 공개됐다. 이에 따르면 도서·산간지역의 비만 및 고도비만 유병률이 전반적으로 높았다.

지난 6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05년부터 2015년까지 1차 일반 건강검진을 받은 20세 이상 성인의 체질량지수(BMI) 정보 등 빅데이터 1억3000만건을 분석한 '전국 비만지도'를 발표했다.

비만은 체질량지수 25㎏/㎡, 고도비만은 30㎏/㎡ 이상인 경우를 뜻한다. 복부비만은 허리둘레가 일정 기준(남성 90㎝, 여성 85㎝) 이상인 경우다.

건강검진 빅데이터 분석 결과 제주특별자치도의 비만 유병률이 42.1%로 비만 및 고도비만 유병률이 전반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강원 42.6%, 인천 38.7%, 전남 38.3%, 충남 37.8% 순으로 집계됐다.

고도비만 유병률도 제주(7.3%)가 가장 높았고 강원(7.3%), 인천(6.6%)의 순으로 비만 유병률과 1~3위가 같았다.

시·군·구로 보면, 비만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인천 옹진군으로 47.21%다. 고도비만 유병률은 경북 울릉군이 10.21%로 가장 높았다. 울릉군은 2005년까지만 해도 고도비만율 3.42%로 전체 시·군·구 가운데 140위 수준이었으나 최근 10년 새 순위가 급등했다. 

비만지도 제작을 담당한 오상우 동국대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도서·산간 지역의 비만 정도가 두드러진 것은 대중교통, 소득수준, 건강에 대한 관심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대중교통이 발달하지 않아 승용차 이용률이 높은 도서·산간 지역의 비만율이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한국정경신문 오나경 기자  bellosterne_@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