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계와 미래 유럽
독일 바스프, 대형 사고...불길 치솟아독일 바스프 공장서 화재 및 폭발로 인명 피해 발생
(사진=JTBC 뉴스 캡쳐)

[한국정경신문=오나경 기자] 독일 화학기업 바스프(BASF) 공장에서 화재와 폭발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6명이 크게 부상을 입었다. 또 다른 2명은 실종 상태다.

지난 17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독일 남서부 루드빅샤펜 지역에 있는 바스프의 공장에서 이날 오전 11시 30분(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했다. 이 시설은 가연성 액체나 액화 가스가 하역되는 곳으로 바스프의 독일 내 시설 중 가장 큰 곳이다.

시설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배에서 내린 화학물질을 저장고로 옮기는 파이프에서 불이 나면서 시작됐다. 소방수들이 불을 끄기 위해 현장에 도착했지만 대형 폭발이 이어졌다.

정확히 어떤 화학물질이 폭발을 일으켰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독일 당국은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집 밖으로 나오지 말고 집 안에서 문과 창문을 닫고 있으라고 권고했다.

바스프 측은 지역 주민들에게는 유독성 연기로 인한 위험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고에 대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정경신문 오나경 기자  bellosterne_@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경신문 구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